울진군 인사 전횡(專橫)도(道)넘었다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울진의료원 인사 잡음 뒤숭숭


경북 울진군이 산하 기관에 대한 ‘갑’질 논란에 이어 인사 전횡을 일삼고 있다는 지적이 일면서 지역 화합을 헤치고 있다는 비난 여론이 적지 않음을 임광원 울진군수가 알았으면 좋겠다.

알려진 갑질 논란의 요지는 이렇다. 산업자원부와 경북도, 울진군이 공동설립한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이하 경북해양연구원)에 대한 인사 잡음이다.

지난2005년 설립된 경북해양연구원의 운영비는 경북도와 울진군이 매년 각각 절반씩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올해 부담해야 할 운영비 5억원을 단 한 푼도 주지 않았다. 지난해 말 울진군의회의 예산안 심의에서 전액 삭감됐다는 게 이유다.

울진군은 추가경정예산안에도 아예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 울진군은 “매년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가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비판에 따른 조치”라고 말하고 있지만 속내는 다른데 있었던 모양이다.

울진군의 이같은 강경한 태도는 경북해양연구원 행정관리 업무를 총괄하는 기획관리부장 자리가 비자 돌변했기 때문이다. 울진군은 이달 중으로 정리 추경을 통해 올해 운영비 5억원을 지원하고, 내년도 예산에 운영비 7억2천만원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많은 주민들은 울진군이 간부급 인사를 명예퇴직 시킨 뒤 연구원 기획관리부장으로 보내기 위한 압박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 인사는 현재 울진군에서 재직 중인 사무관으로 임광원 울진군수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실제로 지난 7일 마감된 기획관리부장 공모에는 해당 간부 혼자 원서를 냈다. '단수 지원'이라는 이유로 재공모를 한다지만 재 공모에도 다른 지원자가 없을 것으로 많은 이들은 예상하고 있다.

만약 있다 하더라도 들러리 정도의 인물이 아니겠느냐는 여론이 우세하다. 두고 볼 일이다. 자격 논란 시비도 우려된다. 지원 요건에는 '행정관리 분야'로 명시돼 있지만 해당 간부는 토목직이기 때문이다.

이에 울진군 안팎에서는 "낙하산 인사의 대가로 연구원의 운영비가 해결되면서 해당 간부의 '몸값'이 '5억원+7억2천만원'인 셈이 됐다.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당연한 일이다.

임 군수의 측근 챙기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주민들의 따가운 여론은 이 뿐만이 아니다. 울진의료원도 별반 다르지 않다. 울진군은 최근 울진군 의료원의 인사 규정 까지 바꿔가며 없던 자리 하나를 마련했다.

의료원장 바로 아래 직급인 행정처장 자리를 신설한 것이다. 그는 지난2013년 11월 의료원 관리부장으로 퇴직했다가 지난해 지방선거 때는 임광원 현 군수 캠프에서 선거일을 도왔다.

이 인사를 채용하기 위해 인사규정도 바꿨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지방의료원에서 진료부장, 관리부장으로 5년 이상 근무자나 국가 또는 지방공무원 5급 이상으로 5년 이상 재직한 사람 등을 처장 요건으로 내세운 것이다.

이에 따라 임 처장의 경우 임 군수와 함께 경북도청에서 고위 공무원으로 일한 경력과 울진군의료원에서 3년간 관리부장을 지냈기 때문에 자격 요건이 충족됐다.

또 종전의 60세 정년에 '계약직 의사는 예외로 한다'는 단서 조항을 단순히 '계약직은 예외로 한다'로 바꿔 의사가 아닌 67세의 임 처장이 임명되는데 걸림돌을 제거한 것이다. 점수도 임 처장은 평가위원 7명으로부터 총점 430점을 받아, 대형 병원 근무 경력이 많은 다른 지원자들보다 월등히 높았다.

울진군의 인사 전횡은 여기에서 거치지 않는다. 이같은 임명에 의의를 제기한 평가위원도 교체해 버렸다. 이 위원은 울진군의회 추천으로 들어온 백정례 울진군의료원 이사다. 하지만 "울진군 의료원 관계자는 의료원 발전을 위한 개편 차원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이말을 을 곧이곧대로 믿을 울진군민들이 얼마나 될지는 당사자들이 더 잘 알 일이다.

채용 관련 논란도 뜨겁다. 지난 5년간 채용된 무기계약직은 모두 36명, 이들 가운데 공채는 단 3명밖에 없다. 심지어 20명은 자격증도 없었다. 특히 기간제 근무 경력조차 없는 11명은 15명의 기간제 근로자를 제쳐놓고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됐다.

"매년 행정사무 감사 때마다 이것에 대한 문제 제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도 공개채용 없이 비공개로 채용했는데, 인사의 투명성을 굉장히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장시원 울진군의회 의원의 말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울진군은 차제에 청년 실업 해소가 국정 화두인 요즘, 울진군의 밀실 인사가 많은 구직자들의 의욕을 꺾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 보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