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1℃
  • 흐림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0.8℃
  • 맑음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2.1℃
  • 맑음부산 -1.4℃
  • 구름많음고창 -3.3℃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컬럼, 울진의 산성 그 역사적 가치


울진의 산성, 울진의 볼거리를 만들자.

우리 울진은 유독히 임진왜란때의 역사가 많이 산재해 있다. 의병과 더불어 울진 지역민은 왜병과 싸운 역사적 사실이 많은 데도 이를 복원하여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교육장으로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그러한 역사적 가치가 울진에 산재되어 있는 사실 조차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1950년도에 울진중학교 과학담당 선생님이 2학년 학생들과 임란의 격전지였던 산성에 올라가 역사탐방과 기왓장등속을 수집하여 학교에 전시한 것을 필자는 3학년 때 보았다.

그러나 지금껏 울진에서 역사적인 사실을 연구하는 사람이나 역사적인 사료에 책임 있는 어느 누구도 산성에 관해 관심을 보인 적이 없었다. 물론 군지나 여러 경로의 사적이 있긴 하지만 군민이 접하기는 극히 어렵고, 그 역사적 사실을 구두로만 전해져 필자의 나이 스물다섯에 울진 호월1리 무월동에 사시는 그때당시 예순이 넘은 장필정 할아버지께 전해들은 얘기는 사실성에 가까워 무척 실감나게 들은 기억이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다.

임란 때, 한 무리의 왜병들이 울진산성을 빼앗기 위해 구만리동네 앞을 지날 때 길에 나와 있는 노인에게 산성의 위치를 묻자 그 노인은 “구만리 동네를 지나라”해서 왜병들은 산성을 지나쳤고 다음에 오는 왜병들이 천고개 앞을 지날 때, 길에 나와 있는 노인에게 산성의 위치를 묻자 “천고개를 넘어가라”해서 산성을 지나갔다. 왜병들의 침략진로를 미리 예감한 동네어르신네들의 지혜로 위기를 모면했다 해서 지금도 "구만리천고개동네"라고 불리게 됐다고 한다.

제 삼진으로 쳐들어온 왜병들이 산성의 위치를 파악하고 공격을 시도하려니 너무나 철통같은 산성을 함락할 엄두를 못 내고 왜병들이 지혜를 짜낸다는 것이 마말동네에 말을 메고 무월동 넓은 들판에다 왜인들의 특이한 춤으로 잔치를 벌여 놀이를 할 때 산성의 병사들은 달밤에 무월들판의 잔치구경을 하려고 남문, 동문, 서문 다 비우고 우루루 몰려 넋을 잃고 구경 할 때, 한편의 왜인들이 많은 병사들이 준비하여 비워둔 남문을 쳐서 산성을 함락 시켰다.

이날 북문에서의 전투가 얼마나 치열 했던지 아군과 왜병들의 피가 계곡으로 가득 흘렀다고 해서 훗날 그 계곡을 혈곡이라 불렀고, 달밤에 왜병들이 춤을 추었다고 해서 무월, 마말은 아군들의 말 사육장에서 비롯되어 마말이라 했지 않을까 하는 짐작이 간다. 젊은 날 필자는 산성이 옛날 잔솔밭이었을 때 그곳에 올라가 혈곡이었음직한 곳에 바위들의 붉은 반점을 보았다.

산성에는 옛날부터 다섯 내지 여섯 가구가 살았는데 지금은 아마 주씨집안 한가구가 살고 있다. 죽변면 화성리 메늬에 있는 임진왜란 때의 열녀각 성내동등 이 좋은 역사자료들을 울진은 지나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