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2.1℃
  • 연무서울 -5.0℃
  • 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3℃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영덕군청의 낭비현장, 공백행정 아찔하다

  • No : 15104
  • 작성자 : 이우근
  • 작성일 : 2009-06-01 16:52:45

영덕군청의 낭비현장, 공백행정 아찔하다


이우근(본지 보도국장)


영덕군청 공직자들에게 질문을 던져본다. 군청예산이 당신의 개인 돈이었다고 해도 함부로 낭비할까? 무단히 잘 있고 아무 탈 없었던 군청 정문을 두고 단지, 버스가 오르내리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많은 예산을 들여 군청정문을 새로이 내고 있다. 경제적 고통을 당하고 있는 군민들의 마음은 제대로 읽지 못하고서 영덕군청의 막무가내 무능 행정은 계속되고 있다.


주민 누가 이야기해도 군청에서 하고 싶은 것은 다 하겠다는 것은 횡포다. 그렇다고 개인 돈으로 하느냐. 그게 아니다. 군민들이 내는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 지난번에 기자가 지적한 민원실의 장애우 편의를 위한 계단은 없앨 생각을 하지도 않으면서 당장에 필요하지도 않은 군청정문을 만든다니 군민들이 어안이 벙벙하다.


군에서 하는 일이 군민의 복지를 생각하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지역발전을 생각하는 것이 지도자나 공직자들의 도리건만 제 일이 편하고 쓸데없이 예산 낭비하고 군민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전시행정에 열 올린다. 기자가 만나본 주민이 일러주는 대로 시내와 외곽지를 한 바퀴 돌아보았다. 영덕군의 무능행정으로 인한 예산 낭비와 공직자의 관심없는 행정공백의 대표적인 현장이었다.


수억원을 들여 영덕시장 입구게시판이나 덕곡교 추가 설치한 아치모형들은 지역경제와 주민편의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일부 주민들은 그 돈이 있으면 지역경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사업을 하는 게 낫다는 이야기다. 교통량이 많지도 않은 터미널 덕곡천 부근에 주차금지 파일을 박아 오히려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있고, 보도 정 중앙에 식재한  가로수는 사람이 먼저인지, 가로수를 먼저인지 분간이 안 간다.


시내와 조금 벗어난 외곽을 다녀보면 행정의 수준을 알 수 있다. 영덕군이 지정관리하는 공공게시판의 관리상태는 청정영덕을 자랑하는 구호에 먹칠을 하고 기자가 봐도 부끄러울 지경이다. 게다가 현수막 설치대마저 관리상태는 불량하고 유원지 관리사무소는 폐쇄된지 오래인데도 철거되지 않고 그대로 있어 이따금씩 찾아오는 외지인들에 인상이 좋지 않다.


수십억을 들여 지어놓은 영덕군 농수특산물판매센터는 영해농협에 맡겨 정상적인 영업에 큼 부담을 주고 있고 기자가 일요일 기자가 찾아가본 현장엔 지나가는 관광객이 화장실에 들리려고 몇 명만 있을 뿐이다.


군청 공직자들이 주민들에게 모범을 보이지 않고 예산을 멋대로 낭비하고 무능행정을 계속하는 한 주민들은 행정에 등을 돌린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한다. 요즘 잘 되어 있는 지역에 대한 비교행정은 기본이다. 언제까지 우물 안의 개구리 신세가 되려고 하는지 영덕군 공직자들은 스스로에게 자문하고 군민들을 위해 진정한 봉사정신을 갖춰야 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 네티즌 일침 클라스 ┽ ∠┺ 류더화 2019/02/04
103 내가 쓰레기가 되어가는 썰- 1화 ╄ ㏘ζ Cesin 2019/02/04
102 을 일이 없지만 만약 죽으면 라둔 역시 스탄달의 어딘가로 ‡ ◎▤ 마스터머니 2019/02/04
101 오수경이 입을 딱 벌렸다 그러나 미처 입에 나나나나 2019/02/04
100 영을 만들어 낸 지역에는 촘촘히 함정을 깔아 두었다 환영의 존재를 모르는 놈 GiA 2019/02/04
99 아니 또 하나가 나타났으므로 넷이다 그는 좌측에 선 사내를 겨누어방 봉구 2019/02/04
98 키스를 좋아하던 그녀 1 ┮ ∝▶ sdfsdf 2019/02/04
97 로 선택된 공격방식은 흉내쟁이입니다lt 케르베로스 2019/02/04
96 카지노쿠폰“ ddc821.com ” 바카라사이트 즐거운 그 곳! 대박의 꿈… 후룰루 2019/02/04
95 군대에서 게이 선임 ㅈㅈ 빨아본 썰 흑태자 2019/02/04
94 진정한 아청법 ┺ ╋┹ 구로구폭군 2019/02/04
93 높인 로드맨이 상반신을 번쩍 세웠다  오민지를 동양놈 하나가 도왔다는 소… 김영선 2019/02/04
92 을 뱉은 문학수가 말을 이었다 늙어 병으로 고생하는 처와 두 ε ☎º modelking 2019/02/04
91 온라인바카라 → https://www.sora77.com ← 인터넷카지노… 마린 2019/02/03
90 월드카지노 { mmt77.com } ▤ 슈퍼카지노 안녕하세요 ρ →┎ 쿠크다스 2019/02/03
89 []전남 신안 천사대교 개통으로 4개 섬 10분 만에 연결 imguevara 2019/02/03
88 군대 휴가나왔을때 여자 두명이랑 한 썰 mattew 2019/02/03
87 []“갑자기 EBS캐슬이 됐네?” ‘스카이캐슬’ 교훈적 결말에 시청자들… 하늘호수 2019/02/03
86 온라인카지노 「 https://nice100.xyz/온라인카지노 」 ☎ 사설토… 마시마로 2019/02/03
85 인터넷카지노 " http://kof999.com/ " ╈ 실게임 신뢰와 전통의… running 2019/02/03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