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6 (화)

  • -동두천 4.4℃
  • -강릉 9.6℃
  • 서울 5.8℃
  • 대전 7.1℃
  • 대구 6.6℃
  • 울산 8.3℃
  • 광주 7.6℃
  • 부산 9.9℃
  • -고창 6.3℃
  • 제주 14.4℃
  • -강화 3.4℃
  • -보은 6.8℃
  • -금산 6.6℃
  • -강진군 8.5℃
  • -경주시 8.2℃
  • -거제 8.0℃
기상청 제공

파팟 강호에서 이런 불꽃은 처음이었다 허공

  • No : 21702
  • 작성자 : ragrant
  • 작성일 : 2018-01-14 13:11:02

파팟 강호에서 이런 불꽃은 처음이었다 허공



파팟 강호에서 이런 불꽃은 처음이었다 허공에서 무수한 불꽃이 튀 겨지면서 연쇄 반응을 일으켰고 사내들의 온몸에도 불꽃이 달라 붙었다 그 순간 윤의충은 손에 쥐고 있던 흰 분말을 뿌렸다 독분이다 불꽃에 늘란 사내들이 호흡을 템출 겨를도 없이 독분이 호 흡구로 스며들었다 이놈 윤의충 누군가가 악을 쓰듯 소리쳤다 윤의충은 세 번 발을 땅에 펄고 는 네 번째에는 몸을 날려 담장 위로 올었다 뒤쪽에는 독분을 마 셨거나 마시지 않은 무리들이 꿈틀대고 있었다 마신 자는 사지를 뒤틀었고 마시지 않은 자는 숨을 멈추어서 행동이 자유롭지 못한 것이다 그는 다시 뛰어 오르면서 목청이 및어져라 고함을 쳤다 살아야 되어 대도 199 목청뿐만이 아니다 가슴이 터져 나갈 것 같았고 온몸은 살기로충전되어 있었다 창고 건물을 옆으로 돌아 그가 다시 대문 옆의 담장 위로 뛰어 올랐을 때 동및 하늘이 밝아지고 있는 것이 보였 다 이를 악문 그는 담장에서 거리로 뛰어 내렸다 몽골군 두 명이그를 보고는 주춤대며 다가오더니 겁에 질린 듯 멈춰 섰다 그는 거리를 달렸다 아직 인적이 없는 빈 거리였다 성문을 뛰어 넘은 윤의충이 야산의 기슭에 멈춰 셨을 때는 그로부터 반식 경쯤이 지난 후였다 이제 주위는 어둠이 걷혀지고 있었다 그는 손등으로 얼굴의 땀을 밖았다 옷가지는 어져 너풀대었고 온몸 이 칼과 창에 금혀 피투성이가 되어 있었다 머리를 든 그는 옆쪽 의 풀숲을 바라보았다 나오너라 따라온 줄 말고 있었다 그러자 풀숲에서 사내 하나가 소리없이 일어섰다 얼굴에 부드 러운 웃음을 머금고 있는 사내는 거란인 복산이다 그가 둥근 얼 굴을 더욱 펴면서 웃었다 무골호인처럼 보이는 인상이다 참으로 용맹무방이오 신출귀몰 일당백의 웅사로다 그가 노래하듯 말했다 당양 장판파에서 장비가 보인 기개요아두를 구하여 백만대군 을 헤치고 나온 상산 조자룡의 웅자일세 주위를 둘러본 윤의충이 쓴웃음을 지었다 누굴 기다리느냐 천하의 대장부와 서로 인사를 트자는 것일세 남들은 네 웃음에 넘어갈지 모르나 나는 네 기울어진 눈매로 악독한 놈인 줄 안다 허어 꽃을 보내는데 돌을 던지는구나200 대 영웅 복산이 한 걸음 다가셨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808 바둑이백화점 [ ddd337.com ] m카지노 연봉 1억의 길로 지금 바… 새글 하얀사신 2018/01/16
807 옆가게 신혼부부 썰 새글 쏘오리라마 2018/01/15
806 원수였던 그녀 썰 6 ┡ Γ┩ 새글 바작 2018/01/15
805 아싸 술자리 썰 □ @╊ 새글 후룰라리 2018/01/15
804 도 있었지만기본이 잡혔고 우선 강했다 그리고 이쪽이 나이 들었다고 사정을 새글 decavee 2018/01/15
803 여자 발냄새에 빠지게 된 썰 1 ┢ ː㉿ 새글 몸짱트레이너 2018/01/15
802 거 야 정부측 예상보다 2배나 많 새글 쿠쿠 2018/01/15
801 []‘국정원 특활비’ 받은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새글 다쑤셔 2018/01/15
800 [][단독] 아동수당 못받는 상위 10% 선별에만 1150억 쓴다 § ΔΒ 새글 제여비 2018/01/15
799 챔피언카지노 【 http://kof999.com/ 】 슬롯 즐거운 그 곳! 대박… 새글 왕이라일컫는자 2018/01/15
798 어제 순천ㅇㅍ 뚫었던 썰 ∑ ┲Ε 새글 white dove 2018/01/15
797 대리님이 술먹고 모텔에 데려가려고 했어요 Ε _◀ 새글 namjohn 2018/01/15
796 수선집 아줌마 썰 새글 후룰라리 2018/01/15
795 디시인의 층간소음 도움 요청글 새글 부동심락커 2018/01/15
794 사유리 명언 ◀ '┎ 새글 네비님 2018/01/15
793 악수도 생략한 유장석이 자리에 앉자 그들도 따라 π ★Π 새글 제이 2018/01/15
792 가볍게 물기도 했고 꿈틀거리는 발목을 비틀어 보기도 했다 ♂ .≡ 새글 ㄴㅇ란ㅍㄴ 2018/01/15
791 가족 같은 존재라 계곡 마을을 떠날 때 품에 안고 온 것이다 nb ⊂ μ╄ 새글 로운 2018/01/15
790 여자 소개 받고 3시간만에 떡친 썰 ◈ ┢♩ 새글 절지 2018/01/15
789 [평창올림픽]육군총장, '수류탄 훈련' 각 잡힌 훈련병에게 "네 맘대로 던져… 새글 회원 2018/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