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수)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9.5℃
  • 구름조금울산 10.2℃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2℃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6.4℃
  • 구름조금경주시 7.4℃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섭리착오정책'과 대통령 과도시대

  • No : 18401
  • 작성자 : 유종범
  • 작성일 : 2016-04-29 23:43:51

해방이후 한국의 대통령 과도시대는 윤보선 대통령, 최규하 대통령 재임시 군부 주도의 정권이 등장하면서 이루어졌다.
제1차의 윤보선 대통령 과도시대는 육신 쓴 군인들로서 육군소장(박정희)이 주도한 <5·16군사혁명>에서부터 시작되어 군정(軍政)이 등단함에 따라 민정(民政)은 정권을 고스란히 넘겨준 채 물러나게 되었던 것이다.
제2차의 최규하 대통령 과도시대 역시 육신 쓴 인간들로서 육군소장(전두환)이 주도한 1979년의 <12·12거사>로 시작되어 1980년의 5·17비상계엄조치에 이어 5·18광주유혈비극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민정(民政)은 정권을 신군정(新軍政)에게 고스란히 넘겨준 채로 물러나게 되었던 것이다.
미완성(未完成)한 인간들을 재창조(再創造)하기 위한 천지개벽(天地開闢)은 제3차의 대통령 과도시대와 직관되어 있다는 것을 유념해 두어야 할 것이다.
제3차의 박근혜 대통령 과도시대는 삼천사세계(三天使世界)와 이 땅을 거쳐간 조상영계(祖上靈界)가 총동원되어 ‘神’의 섭리(攝理)에 의해 이끌어가는 천군정(天軍政)이 등단하게 되므로 시기·질투·교만·혈기라고 하는 모순성(矛盾性)을 내포하고 있는 미완성(未完成)한 인간들은 재창조(再創造)를 받아야하기 때문에 대통령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도 정치를 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을 유념해 두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천군비상계엄(天軍非常戒嚴)’이 제18대 대통령(박근혜) 시대에서도 2016년에 발동 될 수밖에 없는 섭리착오정책(攝理錯誤政策)이 바로 박근혜 정부의 너무도 돌발적인 ‘개성공단 전면중단’으로 인하여 북한의 ‘개성공단 봉쇄조치’로 남·북관계가 정치적으로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되었을 뿐 아니라 잘못 되었을 때는 제2의 6·25를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어지러운 세상을 평정하고 통일할 수 있는 진명지주(眞命之主)에 의한 ‘천군비상계엄(天軍非常戒嚴)’을 자초하게 된 것이다.

 

출처:모정주의사상원(母情主義思想院, http://www.mojung.net)

※ 본 게시물이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는다면 삭제하셔도 무방하며 사전 양해 없이 글 올린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62 무료관전.일반인공떡가능 ( 초대 ) 새글 관전클럽 2018/11/12
10261 그 님이 돌아오다 새글 관리자 2018/11/11
10260 정병기님 글 잘못삭제되었습니다. 관리자 2018/09/28
10259 임영득 부동산 웹주소 전경중 2018/09/10
10258 울진근무. 웹디자이너. 포토샾. 신문편진.코렐가능한분 모십니다 탑디자인 2018/09/07
10257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 단지 만든다 애독자 2018/06/18
10256 이것이 공정한 경선인가? 관리자 2018/04/18
10255 울진타임즈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8/01/05
10254 고발6) 한수원 “울진군 죽변면 발전협의회 성명서 눈감고 귀막고 나 몰라라… [1] 이장학 2016/05/29
10253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44] 이장학 2016/05/29
10252 고발4)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이 울부짖는 현수막 보이지 않나” [70] 이장학 2016/05/27
10251 고발3) 한수원 “울진군민들 고통과 아픔과 슬픔을 즐기나” [5] 이장학 2016/05/27
10250 고발2) 울진군민들 “참다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났다” [31] 이장학 2016/05/26
10249 고발1)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의 슬픔과 고통 나 몰라라” [20] 이장학 2016/05/26
10248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51] 칼라강판 2016/05/25
10247 해피버스데이 정부지원 농촌현장체험에 초대합니다 [52] 해피버스데이 2016/05/20
10246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21] 집수리 2016/05/19
*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섭리착오정책'과 대통령 과도시대 [31] 유종범 2016/04/29
10244 경주 한복판, 주택 밀집지역 폐형광등 처리 업체서 ‘수은’ 기준농도 100배… [36] 이장학 2016/03/26
10243 울진 평해읍 학곡리 A사업자 사업장, “토양오염 및 환경오염 심각“ [36] 이장학 2016/03/26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