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4.7℃
  • 흐림대전 6.7℃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9.2℃
  • 흐림광주 6.2℃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5.5℃
  • 제주 9.1℃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10.5℃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경주 한복판, 주택 밀집지역 폐형광등 처리 업체서 ‘수은’ 기준농도 100배 이상 초과 배출 논란

  • No : 10246
  • 작성자 : 이장학
  • 작성일 : 2016-03-26 09:48:46

경주 한복판, 주택 밀집지역 폐형광등 처리 업체서 ‘수은’ 기준농도 100배 이상 초과 배출 논란

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 용강공단 폐형광등 처리 업체 가동 현장 조사 결과 내놓으면서 우려 표해

주택가 밀집 지역에 위치한 폐형광등 처리 업체에서 기준치를 무려 100배가 넘게 초과한 수은을 배출하는 업체가 시민사회의 감시에 적발됐다.

noname01

경주환경운동연합은 경주 용강공단에 공장 부지를 임대해 지난달 4일부터 가동 중인 폐형광등 처리 업체 D사가 기준농도 보다 100배 이상 초과한 수은(Hg)을 배출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D사는 지자체로부터 폐형광등을 반입해 파쇄한 뒤 수은 등 유해물질을 제거해 형광등 제조업체에 재공급하는 공정을 수행 중이다. 가동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D사가 아닌 ‘연구기계’ 간판을 달고 가동 중이라는 게 경주환경연의 확인 사항이다.

문제는 형광등 파쇄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은이 외부로 흘러나올 수 있다는 우려다. 경주환경연이 지난 22일 대기 중 수은 측정 장비로 공장의 가스 배출구 아래에서 두 차례에 걸쳐 수은을 측정한 결과 0.053mg/㎥, 0.046mg/㎥의 수은이 측정됐다.

이는 대기환경보전법 상의 특정 대기 유해 물질인 수은 기준치(0.0005mg/㎥)를 100배가량 초과하는 수준이다.

또한 고용노동부 관련 법령에 따른 작업장 수은 노출 허용 기준인 0.025mg/㎥를 2배 이상 초과하는 수치이기도 하다. 해당 공장 근로자들이 손으로 폐형광등을 파쇄 시설에 투입하는 작업을 목격했다는 경주환경연의 실사 결과를 토대로 본다면 ‘불법’일 개연성이 높다.

경주환경연은 이같은 측정치를 토대로 해당 공장이 하루 5톤의 처리 규모인만큼 약 500g의 수은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경주환경연 관계자는 “폐형광등 처리 공장이 지닌 유해성을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간이 측정은 가스 배출구를 직접 측정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고 풍향에 따라 수치의 변동이 컸던 만큼 실제배출 농도는 측정치를 훨씬 상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어떻게 이러한 상황이 가능했을까. 현행법은 폐형광등 처리 업체의 대기 중 수은 배출 기준을 정하지 않고 있다. 때문에 경주환경연은 현행법이 정하고 있는 발전시설의 배출 허용 기준치를 측정치와 바교할 수밖에 없었다.

@1

더 큰 문제는 이 공장이 들어서 있는 지역이다. 해당 공장의 반경 500m 이내에는 용강동 아파트 단지가 밀집해 있다. 게다가 아이들이 다니는 용강초등학교도 공장 인근에 위치한다.

아울러 서북쪽으로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서고 있는 상태이며, 공장 담장을 마주하고는 인근 공장의 근로자, 상점 직원, 소비자들의 피해도 예상된다는 게 경주환경연의 지적이다.

특히 수은 가스 배출구에서 불과 40m 거리에 공장 근로자 기숙사가 있다는 점에서 근로자의 건강까지 침해할 수 있다고 경주환경연은 보고 있다.

D사 관계자는 “아직 설비를 테스트 중이며 정상 조업을 하지 않는다”며 “폐형광등 처리 과정에서 작업장 내 분진이 많이 발생하여 설비 개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나마타병으로 잘 알려진 수은은 체내에 축적되면 신경 계통을 공격해 각종 질환을 야기한다. 특히 어린이나 유아, 임산부에 치명적이다. 또한 뇌 손상으로 인해 정신지체 발달장애, 시력 혹은 청력 상실, 발작 언어장해 등이 뒤따를 수 있다.

경주환경연 관계자는 “경주시는 하루 빨리 인근 주민, 경주환경연 등과 현장 조사를 실시해 폐형광등 처리시설의 안전성을 진단하고 필요 시 허가 취소 등의 행정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68 정부는 민족독립의 성지, 마포 경성형무소(麻浦 京成刑務所) 역사 재조명해야 새글 정병기 2019/02/16
10267 <독자기고> 봄철 해빙기 안전사고. 산불화재예방 및 범정부차원 대책 강구… 새글 정병기 2019/02/16
10266 <독자기고> 금년 3.1절 제100주년 맞아 민족정신과 나라사랑정신 본받고 교… 새글 정병기 2019/02/16
10265 이번 3월13일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 투명하게 치뤄야 새글 정병기 2019/02/16
10264 [독자 한마디] 3.1절 제100주년 맞아 독립 유공자 발굴에 정부가 앞장서야 정병기 2019/01/23
10263 신원전건설중단 한국경제 몰락 관리자 2019/01/20
10262 울진핵발전소 9, 10호기규탄 성명서 독자 2019/01/09
10261 K-POP '서울아레나' '24년 개장 관리자 2019/01/09
10260 그 님이 돌아오다 관리자 2018/11/11
10259 정병기님 글 잘못삭제되었습니다. 관리자 2018/09/28
10258 임영득 부동산 웹주소 전경중 2018/09/10
10257 울진근무. 웹디자이너. 포토샾. 신문편진.코렐가능한분 모십니다 탑디자인 2018/09/07
10256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 단지 만든다 애독자 2018/06/18
10255 이것이 공정한 경선인가? 관리자 2018/04/18
10254 울진타임즈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8/01/05
10253 고발6) 한수원 “울진군 죽변면 발전협의회 성명서 눈감고 귀막고 나 몰라라… [1] 이장학 2016/05/29
10252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44] 이장학 2016/05/29
10251 고발4)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이 울부짖는 현수막 보이지 않나” [70] 이장학 2016/05/27
10250 고발3) 한수원 “울진군민들 고통과 아픔과 슬픔을 즐기나” [5] 이장학 2016/05/27
10249 고발2) 울진군민들 “참다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났다” [31] 이장학 2016/05/26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