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9.0℃
  • 연무서울 4.9℃
  • 연무대전 4.6℃
  • 연무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10.5℃
  • 연무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12.9℃
  • 흐림고창 6.1℃
  • 연무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9℃
  • 흐림강진군 9.6℃
  • 구름조금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독자 한마디] 3.1절 제100주년 맞아 독립 유공자 발굴에 정부가 앞장서야

  • No : 25735
  • 작성자 : 정병기
  • 작성일 : 2019-01-23 06:04:52

[독자 한마디] 3.1절 제100주년 맞아 독립 유공자 발굴에 정부가 앞장서야

올해는 3.1절 제100주년이자 광복 제74주년이다. 뜻 깊은 해이지만 미발굴 독립유공자 명예추대 문제 등 그 후손들의 한은 아직도 풀리지 않고 있다. 민족의 암흑기에 목숨 바친 선열들의 공과 업적을 기리는 일은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하며 이는 국가의 기본이며 당연지사다. 그래야만 민족의 정통성이 확립될 것이다. 아직도 가짜 독립운동가가 판치고 있다니 안타깝고 통탄스럽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분골쇄신하고 목숨을 받치신 애국선열이 편히 영면할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다. 공훈심사는 원칙과 기본을 중시되고 국민적인 공감과 상식이 통하는 심사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일제 땐 독립운동가 가족이란 이유로 모진 박해에 시달렸던 자손들은 해방 이후 상당수가 배움의 길에서 멀어졌고, 오늘날 가난 때문에 먹고사는 일에 매달려야 하는 형편이다. 그렇다 보니 대개는 선조의 명예를 회복하려는 노력을 기울일 여유가 없다. 일부 자손들이 관련 자료 발굴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많은 자료들이 소실 또는 폐기소각 처리돼 찾기 어렵다. 해방 이후 정권유지차원과 자신들의 부끄러운 친일행각을 지우기 위해 많은 자료들이 인위적으로 폐기소각 되거나 사라지게 했기 때문이다.

 

그 후손들이나 자손들이 자력으로 찾을 수 있는 자료는 전해 오는 말이거나 호적에 형무소 수형 기록이 있는 옥사 기록이 전부다. 그러나 해당 부처인 국가보훈처에서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수형인 명부나 당시의 재판 서류 등 무리한 상세증거나 거증자료를 요구하고 있다. 이제는 정부가 독립유공자 가족이 증거를 내놓을 것이 아니라는 정부가 아니라는 자료를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반문하고 싶다. 정부는 후손들에게 100년이 지난 억지자료를 요구하기보다 합리적인 대안과 현실을 감안한 자료발굴과 공훈심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3·1 독립 건국정신과 광복의 기쁨을 계승하고 진정한 민족의 광복절이 되려면 친일역사와 적폐 청산과 독립유공자 발굴이 그 무엇보다 시급하다. 정부가 앞장서 국내외에 흩어진 관련 자료 발굴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민족독립의 성지이지만 역사 속에 기억 속에 빛바랜 애국으로 묻혀가는 당시 악명이 높던 마포 경성형무소 역사관 건립도 서둘러 역사의 현장으로 보존시켜야 하며 애국선열의 혼이 후손들과 만나고 나라사랑정신을 교훈을 삼게 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또다시 나라와 민족이 위기에 직면 할 때에 홀연히 나설 수 있게 그 예우는 처우가 걸맞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보며 이번 3.1절 제100주년을 맞아 많은 미발굴독립유공자분들이 잊어진 빛바랜 명예가 찾아 재조명받게 되고 그 후손들에게 전해지게 되어 그 한이 풀리게 되기를 아울러 바라고 소망한다. /정병기 미발굴독립유공자 후손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94 님과 함께 보내고싶어요... 그리운 밤을... 새글 조선족어르신 2019/02/22
10293 이런거는 어디서 구입하나요? 새글 짝퉁구매자 2019/02/22
10292 저는 중국인입니다. 새글 나는중국인 2019/02/22
10291 님과 함께 보내고싶어요... 그리운 밤을... 새글 조선족어르신 2019/02/22
10290 부장은 또 조랄이네.. 새글 화난사람 2019/02/22
10289 오랜만에들려요 새글 그때 2019/02/22
10288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7 오랜만에들려요 새글 그때 2019/02/22
10286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5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4 셀트리온3형제 삼성바이오로직스 새글 셀트리온3형제 2019/02/22
10283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2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1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80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79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구찌갱 2019/02/22
10278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구찌갱 2019/02/22
10277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76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10275 대우조선해양 상한가가자잉 새글 대우조선해양 2019/02/22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