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7.7℃
  • 흐림대구 10.3℃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1.8℃
  • 흐림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6.5℃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그 님이 돌아오다

  • No : 23601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11-11 00:12:51

그 님이 돌아오다

 

정라곤(시인)

 

“흙 다시 만져 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기어이 보시려던 어른 님 벗님 어찌 하리.” 광복절 노래가사이다. 이 노래를 배웠던 때가 아마 초등학교 때 음악시간이었는데 가사에서 보듯 다시 빛을 보는 것처럼 흥이 나는 노래였다.

 

우리가 매양 겪는 인간사에서 기쁜 일도 있고 슬픈 일도 닥치지만 굴곡진 세월을 겪다보면, 흙을 다시 만져보고 싶을 정도나 바닷물이 춤을 춘다고 생각할 만큼 흥겨운 일은 점점 줄어든다. 개인적 흥미를 잃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감동받기가 밋밋한 세상 탓이기 아닌가 여겨진다.

 

늘상 행복하기만 하고 매사에 완벽한 사람이 어디 있겠으랴. 사람들이 서로 만나고 헤어지는 일이 반복되는 가운데 죽이 맞는 내편의 사람들과 부지런히 친분을 가진대도 흉허물이 쌓이고 더러는 오해가 생긴다. 한마디로 인생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인데, 무조건 상대방의 입장을 받아주면서 두루 사는 법을 익힘이 오히려 편한 세상에서는 배짱과 소신이란 애당초 없어야 할 덕목일까?

 

요사이 며칠간 비가 오락가락했다. 맑았다가 갑자기 흐려지는가 하면 벼락치고 천둥도 울리고 여름 날씨치고는 이상했다. 국토면적이 좁은 나라이건만 한곳에서는 무더위에 시달리고 다른 지역에서는 물난리를 만났다고 아우성이다. 잔뜩 흐려있는 날씨에 출근하려 엘레베이트를 기다리는데 전화기 진동이 울렸다. 받아보니 참으로 반가운 목소리였다.

 

지난해 가을 어느 날 이후 오랫동안 마음앓이 하던 일상의 늪에서, 궂은 날의 을씨년스런 풍경이나 잘못 먹은 음식처럼 더부룩한 느낌의 불쾌함을 단방에 날려 보낸 전화상으로 음성의 만남이었으니… 그것은 마치 잔뜩 찌푸린 날에 먹구름 사이로 갑자기 짱 하고 퍼지는 햇살 같기도 하고, 그것은 기분을 느끼하게 하고서 뱃속을 불편하게 만들었던 찌꺼기들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듯한 상쾌함이었다.

 

나는 이 순간에도 위로할 말을 준비해본다. 말이 떠오르지 않고 다만 몇 년 전 겨울, 죽변 바닷가에서 파도소리보다 더 잉잉거리던 대나무들의 모습을, 그가 지나다니며 무수히 보았을 봉평리 뒷동산에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던 참꽃의 기억들을 영혼 속에 아름답게 덧칠하고서 다시금 치열한 삶에서 종전처럼 자신감과 생동감을 얻기를 기원한다. ‘이래도 한 세상, 저래도 한 세상’인 현실에서 그 님이 돌아왔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73 한국엔 핵 전면 금지 일엔 재처리 프리패스 미국이 새글 이우근 2019/11/20
10272 개헌의 불씨로 이어지길 바란다. 새글 이우근 2019/11/19
10271 "염라대왕" 한국이라는 나라가 특이하구나! 이우근 2019/11/11
10270 금강소나무 수제도장 만들기 무료체험 사단법인울진숲길 2019/11/05
10269 ★울진군수어통역센터 2019년도 하반기 한국수어(수화) 교실 개강★ 울진군수어통역센터 2019/08/12
10268 울진소방서 '119문화상' 공모하세요... 총상금 2000만원입니다. 김은아 2019/08/07
10267 휴가.피서철 맞아 전국 각지 바가지요금 실태가 천태만상 정병기 2019/08/07
10266 정부 내수경기활성화 국내여행 권장정책 빗나간 엇박자 바가지요금 사라져야 정병기 2019/07/31
10265 엄태항 군수 한국관광혁신대상 수상 관리자 2019/06/07
10264 주식회사 [수] 의 ‘물이야기‘ 관리자 2019/04/15
10263 [독자 한마디] 3.1절 제100주년 맞아 독립 유공자 발굴에 정부가 앞장서야 정병기 2019/01/23
10262 신원전건설중단 한국경제 몰락 관리자 2019/01/20
10261 울진핵발전소 9, 10호기규탄 성명서 독자 2019/01/09
* 그 님이 돌아오다 관리자 2018/11/11
10259 노인이 존중받는 살맛나는 세상 ‘경북노보’가 함께합니다. 경상북도노인보호전문기관 2018/10/05
10258 임영득 부동산 웹주소 전경중 2018/09/10
10257 울진근무. 웹디자이너. 포토샾. 신문편진.코렐가능한분 모십니다 탑디자인 2018/09/07
10256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 단지 만든다 애독자 2018/06/18
10255 이것이 공정한 경선인가? 관리자 2018/04/18
10254 울진타임즈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8/01/05


겨울철 “영화관 화재” 예방으로 대비하자
여름의 폭염과 잇단 무서운 태풍의 고통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월동기가 도래했고, 날씨가 쌀쌀하게 변해 그 어느 때보다 화재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시기다. 이에 우리는 소방시설의 유지관리에 신경을 쓰고, 각종 화기를 다룸에 있어 평소보다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의해야 할 때이다. 최근 영화관은 복합영화관(멀티플렉스)의 형태로 운영되는 곳이 많은데, 이는 다양한 문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초고층의 형태나 지하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영화관 구조상 유독성의 농연과 가스는 외부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므로 화재 발생시 실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암흑이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공포감을 느끼게 되고, 다수의 관람객이 비상구로 한 번에 몰리는 병목현상이 생겨 2차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사람들은 화재 발생시 빛을 따라 나가려고 하고, 다수가 움직이는 곳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곳이 확실하지 않은 탈출구라면 다수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된다. 그럼 영화관 화재발생시 어떻게 대피 할까? 첫째, 주변에 소리를 치며 화재 발생 사실을 알리고 119에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 둘째, 화재 초진에 중요한 소화기나 옥내소화전이 보이면 신속하게 초기 진화를 시도해야 한다, 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