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 맑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7.4℃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5℃
  • 박무대구 7.7℃
  • 연무울산 9.8℃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2.7℃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 No : 18425
  • 작성자 : 이장학
  • 작성일 : 2016-05-29 00:14:29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 길거리로 내몰고 나 몰라라

 

안동일보  경북이장학 기자 =울진군민들이 지난 16일 한울원자력본부 앞에서 신한울원전 건설반대 결의대회를 강행 했다.


이날 500여명의 울진군민들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관련 공청회 협의사항 미이행 촉구 및 신한울원전 1,2,3,4호기 건설반대 결의대회 등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핵발전소 가동을 중단하고 신울진1,2,3,4호기 건설중단과 건설계획을 백지화하는 한편 1조원 지원약속을 지키는 특별법 제정 등을 정부와 한수원에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지난 20158월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청회 당시 약속한 교통환경 저감대책 16개항 등 주민 요구사항을 즉각 이행해 줄것을 촉구했다.


16개항은  1.원전 인접 죽변비상활주로 폐쇄 2.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 3.죽변 비상활주로 입구 우회도로 신설 4.신한울 3,4호기 부지 편입지 이주대책


5.송전선로 추가건설에 따른 대책 6.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지원 7.한울원전 골프장 개방 8.2부구교 개설 및 부구천 제방도로 확장


9.신화리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현장 내부도로 개설 10.신화리 우회도로와 부구천 제방으로 이설도로 연결 11.부구천 건천화 방지책 강구 12.군도 20호선 이설도로 4차선 확장


13.북면도시계획도로(중로1-1) 4차선 개설 14.북면도시계획도로(중로1-3) 4차선 개설 15.죽변도시계획도로 (중로2-1) 4차선 개설 16.죽변도시계획도로 (중로3-7) 4차선 개설 등이다.


도경자 죽변면 발전협의회장은 삭발식을 하며 신한울원전 3,4호기 주민 요구사항 이행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안동일보 = 이장학 기자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63 돈 많은 섹파 만들기.(인증유) 새글 김태준 2018/11/15
10262 무료관전.일반인공떡가능 ( 초대 ) 새글 관전클럽 2018/11/12
10261 그 님이 돌아오다 새글 관리자 2018/11/11
10260 정병기님 글 잘못삭제되었습니다. 관리자 2018/09/28
10259 임영득 부동산 웹주소 전경중 2018/09/10
10258 울진근무. 웹디자이너. 포토샾. 신문편진.코렐가능한분 모십니다 탑디자인 2018/09/07
10257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 단지 만든다 애독자 2018/06/18
10256 이것이 공정한 경선인가? 관리자 2018/04/18
10255 울진타임즈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8/01/05
10254 고발6) 한수원 “울진군 죽변면 발전협의회 성명서 눈감고 귀막고 나 몰라라… [1] 이장학 2016/05/29
*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44] 이장학 2016/05/29
10252 고발4)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이 울부짖는 현수막 보이지 않나” [70] 이장학 2016/05/27
10251 고발3) 한수원 “울진군민들 고통과 아픔과 슬픔을 즐기나” [5] 이장학 2016/05/27
10250 고발2) 울진군민들 “참다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났다” [31] 이장학 2016/05/26
10249 고발1)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의 슬픔과 고통 나 몰라라” [20] 이장학 2016/05/26
10248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51] 칼라강판 2016/05/25
10247 해피버스데이 정부지원 농촌현장체험에 초대합니다 [52] 해피버스데이 2016/05/20
10246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21] 집수리 2016/05/19
10245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섭리착오정책'과 대통령 과도시대 [31] 유종범 2016/04/29
10244 경주 한복판, 주택 밀집지역 폐형광등 처리 업체서 ‘수은’ 기준농도 100배… [36] 이장학 2016/03/26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