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9 (토)

  • 맑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6.0℃
  • 연무서울 3.9℃
  • 연무대전 5.0℃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8.8℃
  • 흐림광주 4.1℃
  • 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2.8℃
  • 흐림제주 12.1℃
  • 흐림강화 2.4℃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2.8℃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 No : 18425
  • 작성자 : 이장학
  • 작성일 : 2016-05-29 00:14:29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 길거리로 내몰고 나 몰라라

 

안동일보  경북이장학 기자 =울진군민들이 지난 16일 한울원자력본부 앞에서 신한울원전 건설반대 결의대회를 강행 했다.


이날 500여명의 울진군민들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관련 공청회 협의사항 미이행 촉구 및 신한울원전 1,2,3,4호기 건설반대 결의대회 등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핵발전소 가동을 중단하고 신울진1,2,3,4호기 건설중단과 건설계획을 백지화하는 한편 1조원 지원약속을 지키는 특별법 제정 등을 정부와 한수원에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지난 20158월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청회 당시 약속한 교통환경 저감대책 16개항 등 주민 요구사항을 즉각 이행해 줄것을 촉구했다.


16개항은  1.원전 인접 죽변비상활주로 폐쇄 2.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 3.죽변 비상활주로 입구 우회도로 신설 4.신한울 3,4호기 부지 편입지 이주대책


5.송전선로 추가건설에 따른 대책 6.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지원 7.한울원전 골프장 개방 8.2부구교 개설 및 부구천 제방도로 확장


9.신화리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현장 내부도로 개설 10.신화리 우회도로와 부구천 제방으로 이설도로 연결 11.부구천 건천화 방지책 강구 12.군도 20호선 이설도로 4차선 확장


13.북면도시계획도로(중로1-1) 4차선 개설 14.북면도시계획도로(중로1-3) 4차선 개설 15.죽변도시계획도로 (중로2-1) 4차선 개설 16.죽변도시계획도로 (중로3-7) 4차선 개설 등이다.


도경자 죽변면 발전협의회장은 삭발식을 하며 신한울원전 3,4호기 주민 요구사항 이행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안동일보 = 이장학 기자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62 울진핵발전소 9, 10호기규탄 성명서 독자 2019/01/09
10261 K-POP '서울아레나' '24년 개장 관리자 2019/01/09
10260 그 님이 돌아오다 관리자 2018/11/11
10259 정병기님 글 잘못삭제되었습니다. 관리자 2018/09/28
10258 임영득 부동산 웹주소 전경중 2018/09/10
10257 울진근무. 웹디자이너. 포토샾. 신문편진.코렐가능한분 모십니다 탑디자인 2018/09/07
10256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 단지 만든다 애독자 2018/06/18
10255 이것이 공정한 경선인가? 관리자 2018/04/18
10254 울진타임즈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8/01/05
10253 고발6) 한수원 “울진군 죽변면 발전협의회 성명서 눈감고 귀막고 나 몰라라… [1] 이장학 2016/05/29
* 고발5) 울진군민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나 한울원자력본부 정문 앞으로” [44] 이장학 2016/05/29
10251 고발4)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이 울부짖는 현수막 보이지 않나” [70] 이장학 2016/05/27
10250 고발3) 한수원 “울진군민들 고통과 아픔과 슬픔을 즐기나” [5] 이장학 2016/05/27
10249 고발2) 울진군민들 “참다 참다 못해 들고 일어났다” [31] 이장학 2016/05/26
10248 고발1) 한울 원자력 “울진군민들의 슬픔과 고통 나 몰라라” [20] 이장학 2016/05/26
10247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51] 칼라강판 2016/05/25
10246 해피버스데이 정부지원 농촌현장체험에 초대합니다 [52] 해피버스데이 2016/05/20
10245 지붕개량, 집수리 ,페인트 해드립니다 [21] 집수리 2016/05/19
10244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섭리착오정책'과 대통령 과도시대 [31] 유종범 2016/04/29
10243 경주 한복판, 주택 밀집지역 폐형광등 처리 업체서 ‘수은’ 기준농도 100배… [36] 이장학 2016/03/26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