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안동시, 제12회 퇴계상(退溪賞) 시상

학술상 한형조(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공로상 이용태(박약회 회장)

김기영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8:11]

안동시, 제12회 퇴계상(退溪賞) 시상

학술상 한형조(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공로상 이용태(박약회 회장)

김기영 기자 | 입력 : 2022/11/23 [18:11]

▲ 안동시, 제12회 퇴계상(退溪賞) 시상


[울진타임즈=김기영 기자] 도산서원과 퇴계학연구원은 25일 안동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12회 퇴계상을 수여한다. 한형조(韓亨祚) 한국학중앙연구원(한국학대학원) 교수가 학술상을, 이용태(李龍兌) 박약회 회장이 공로상을 수상한다.

시상자로 퇴계상 학술상은 송재소(宋載卲) 퇴계학연구원 원장이, 공로상은 김광림(金光琳) 퇴계학연구원 이사장이 시상한다.

한형조 교수는 조선유학사에 관한 독보적 해석이 돋보이는 연구자로 최근 퇴계선생의‘성학십도, 자기구현의 가이드맵’(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을 발간하는 등 연구업적이 출중하다.

이용태 박약회 회장은 28년간(1989.2-2017.3) 퇴계학연구원 이사장을 맡아 퇴계학의 현대적 계승에 앞장서고, 퇴계학의 심화발전에 지대한 업적을 쌓은 바 있다.

퇴계상은 1981년 제정되어 매3년마다 시상하며 올해 12회를 맞이하는 전통을 자랑하는 상으로 상장, 상패와 부상이 수여된다.

또한 이날 김병일(金炳日) 도산서원장이 수여하는 효행상은 안동시에서 추천한 설정섭(남)씨와 산가리오스 롤리타(여) 필리핀 결혼 이민자가 효자, 효부로 선정되어 수상한다.

시상자로 김병일(김병일) 도산서원 원장이 시상한다.

설정섭(남)씨는 몸이 불편한 부친과 치매에 걸린 모친을 지극한 효심으로 모셔 효자로 소문나 있으며,

산가리오스 롤리타(여)씨는 필리핀 결혼 이민자로 결혼 후 21년 동안 거동이 불편한 시모와 지병으로 근로능력을 상실한 남편 대신 영어강사로 일하는 등 지극 정성으로 시댁을 모셔 주위의 칭송이 자자한 분이다.

시상식에 앞서 이날 아침 도산서원에서는 도산서원 원장, 퇴계학연구원 원장, 수상자 등 관계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덕사에서 고유례를 거행하며 송재소 퇴계학연구원 원장은 시상식 인사말에서“수상자의 업적이 퇴계학의 학문적 연구와 퇴계선생의 사상과 철학이 현대사회에 부합하도록 크게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하고 이근필(李根必) 도산서원운영위원장(퇴계종손)은 감사인사에서 “퇴계상을 제정한 지 37년이 됐지만 코로나로 3년제 마저 지켜지지 못해 올해 열두 번째 시상식이지만 학술상과 공로상로 구분하여 시상하는 것은 더욱 뜻 깊고 바람직한 변화”라고 하며, 한형조 교수는 학술상 수상 기념강연'도산십이곡의 미인(美人)을 찾아서: 퇴계 노인의 학문과 사랑법'을 주제로 1시간 30분동안 퇴계선생의 학문과 사상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예리한 통찰력으로 설파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